오랫만에 글을 남기게 되었네요.


최근 제가 한번 더 이직을 하게 되었고, 많은 동료/선후배 분들이 1) 왜 이직을 하는지? 2) 어떻게 이직을 하는지에 대해 궁금해 하셨기에, 이것들에 대해 한번 정리해 보고자 합니다.


이번 글에서는 '이직을 왜 하는가'에 대해 간단히 적어보려 하는데요, 때마침 제가 좋아라 하는 선배님께서도 관련된 멋진 글(이직, 언제 어떻게 해야하는가)을 적으셨기에 거기에 제 생각을 조금더 덧붙여 보려고 합니다. 


이직을 왜? 언제? 해야 할까요? 구체적인 상황과 커리어 패스에 따라 디테일은 다르겠지만, 제가 이직에 대한 사고의 흐름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인생의 단계에 따른 큰 그림을 갖는다.

2) 그 단계에 따라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본다.

3) 그것을 가장 충족 시켜 줄 수 있는 회사/포지션을 찾아 본다.

4) 주요 옵션들에 대해 장점 뿐만 아니라, 안좋은 상황이 벌어졌을때의 대응 방안도 고민해 본다.

5) 포지션을 지원하고, 인터뷰를 준비하고, 인터뷰를 진행하여 기회를 쟁취(?) 한다.


이정도가 제가 생각하는 이직의 이유와 절차 라고 생각 합니다.

그럼 각각에 대해 조금 더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1) 큰 그림


모든 사람의 인생은 다 다르고, 세상에는 정말 무한한 길과 단계가 있겠지만, 일반적인 정규교육을 받고 커리어를 시작하는 20대 중반이후 지극히 평범한 사람을 기준으로 생각하면 인생에는 다음과 같은 단계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 내가 원하는 산업/직군을 찾아서 첫 직장 구하기

 - (여러가지 목적, 결혼/투자 등등) 종잣돈 돈을 모으기

 - (일을 하며) 개인적 성장을 하고 네트워크를 쌓아 커리어 기반 만들기

 - 가족을 꾸리고, 훌륭한 부모가 되기

 - 업무적 성과를 내고, 경영진으로 승진 할 기회 만들기

 - 나의 사업을 위한 발판 만들기 

 - 등등


저도 회사 생활을 10년을 하는 동안 저의 인생의 상황의 변화에 따라 각각 다른 이직의 니즈가 생겼고, 그에 따라 이직을 진행 한것 같습니다. 예를들면 첫 직장을 구할때는 커리어를 생각하며 산업과 직군을 보면서도 동시에 보상체계를 고민했었던것 같습니다. 결혼과 육아를 시작하면서 원하는 것들이 바뀌기도 했구요. 


2) 필요한것 + 3) 회사/포지션 찾기


큰 그림이 정해지면, 필요한 것은 꽤 쉽게 정해지는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돈이 필요한 상황이라면 보상체계가 가장 좋은 회사를 나래비 세워야 할것이고, 업무 성과를 내어 승진을 하고자 하면 내가 가장 성과를 잘 낼수 있는 환경을 지닌 회사를 찾아야할 것입니다. 이때의 핵심은 동시에 여러가지를 얻는 것은 상당히 어렵다는 점입니다. 저같은 경우에도, 주도적으로 업무를 하고 성과를 낼 수 있는 곳을 찾을 때는 보상의 꽤 큰 부분을 포기한다는 전제하에 회사/포지션을 찾았습니다.

회사/포지션을 찾을때는 본인의 적극적인 검색(구인구직 사이트 + 헤드헌터)과 주변의 네트워크를 통한 정보 받기 두가지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그중에서도 특히 주변의 네트워크 부분을 간과하기 쉬운데요, 이직을 할때는 특히나 '약한 고리'의 네트워크의 도움을 받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같은 회사의 친한 동료들은 평소에 많은 도움이 되지만 이직을 고려할때는 쉽게 이야기를 꺼내기도 어렵고, 내가 아는 정보와 다른 정보를 받기도 어렵습니다. 오히려 산업내에서 여러가지 네트워크를 통해 알고 지내던 타 회사의 사람이 내가 모르는 좋은 이직 정보를 전해주거나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네트워크의 확장을 위해 페이스북을 열심히 활용 합시다 ㅋㅋㅋ)


4) 주요 옵션의 장/단점 확인 하기

이직을 해서, 잘 적응을 하고 성과를 잘 낸다면 문제가 전혀 없겠지만, 세상일이란 항상 생각한대로만 흘러가지는 않습니다. 따라서 이직해서 잘 되지 않았을때의 상황도 이직 전에 고려해보아야 합니다. 제가 주로 던지는 질문은 '이직을 했는데 일이 내가 생각한 것과 다르더라도, 최소한 내가 어떤것을 배울 수 있을까?', '새로운 조직에서 자리를 못잡는다면 어떠한 다음 기회가 있을까?' 와 같은 것들 입니다. 예를 들어 관리 능력으로 유명한 대기업으로 이직을 한다면, 해당 포지션에서 경험을 떠나서, 최소한 큰 조직을 어떻게 관리 하는지를 배울수도 있구요(이것이 내가 배우고 싶은 것인지는 별도로 고민해야 합니다만), 내가 경험해보지 못한 산업군으로 이직을 한다면, 최소한 해당 산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배울 가능성이 있습니다(물론 이것이 향후에 나의 커리어에 도움 되는지도 별도의 이슈입니다)


5) 이직하기

이직을 할때는 다시 3번의 단계와 유사합니다. 다양한 채널을 통해 회사와 포지션에 대해 숙지하고, 해당 산업에 대해 공부하고, 가능하다면 나를 채용할 사람/부서의 관심사와 취향을 파악해서 철저한 준비를 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회사마다 중요시 하는 것들이 좀 달라서, 그것에 따라서 자신을 다른 방식/다른 소재로 어필을 해야 합니다.



물론 제가 이글을 통해 무작정 이직을 권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나의 회사 안에서 본인의 다양한 니즈를 해결 해 줄수 있는곳도 있고, 그런 곳이라면 그곳에서 나의 니즈를 해결할 수 있는 옵션들을 잘 찾아서 그 기회를 잡아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회사생활을 하면서 내가 무엇을 원하는가/무엇이 필요한가에 대해서 끝없이 고민을 해야하고, 그것의 솔루션으로써 이직도 있다는것을 염두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Program Manager Chai Lee

티스토리 툴바